[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과 함께하는 공간문화개선사업]

 

하루에도 열두 번씩 짓다 허물다, 상상해요!

2015년 공간문화개선사업 변화Story

 

 

[사진1] 왼쪽부터 최옥희 부장, 박동주 국장, 강혜력 대표

  <울산여성의전화> 입구에서 환하게 한 컷

 

 

매일 사무실 출근하면서 하는 일이에요. 하다못해 조그만 집기류도 여기다 놓을까 저기다 놓을까, 이런 프로그램하면 좋을까, 저런 프로그램하면 좋을까.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모습도 상상하며 하루빨리 공사가 끝나길 기다리고 있어요.”

 

[울산여성의전화] 박동주 부장은 이 맛에 힘든 줄 모른다며 환하게 웃는다. 1년 동안 준비하며 상상했던 <노인인권상담소>가 눈앞에 보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의지와 열정으로 준비 중!

 

<사진2>  공간개선 공사로 어수선한 사무실.   

 

<사진3> 입구에 쌓여있는 사무집기들사이로 세워져 있는 베너들. 참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우리주변의 노인을 보면 사회와 가족에게 소외되어 외롭게 하루를 보내는 노인들이 참 많다. 점점 혐오와 기피의 대상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누구나 늙어가기에 노인문제는 피할 수 없는 우리 자신의 문제다. 그렇다면 지금과는 다르게 늙어가는 방법을 고민하고 모색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문제의식에서 <노인인권상담소>는 출발했다.

 

노인도 사회와 가족의 일원으로써 도움을 받는 사람이 아니라 도움을 주는 주체적인 삶을 살고 싶어 해요. 그러려면 노인 본인의 문제를 제대로 짚어주고 해결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해주는 프로그램이 무엇보다 필요하죠. 그런 부분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하려고 해요.”

 

[울산여성의전화]2013노인상담전문가양성 교육을 시작으로 2014년까지 교육을 이수한 회원들이 모여 노인상담추진위원회를 꾸렸다. 그리고 1년 동안 <노인인권상담소>를 열기 위한 준비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강혜련 대표는 막연했던 사업이 구체화되면서 쉽지 않지만 꼭해야 하는 일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공감과 지지로 공사 중!

 

이렇게 준비하다보니 노인들의 어려움을 상담하고 같이 고민할 수 있는 안정된 공간이 절실하게 필요했다.

 

공간문화개선사업에 신청하고 나서 굉장히 마음을 졸였어요. 될까? 과연, 하루하루 진짜 많이 기다렸어요. 그러다 선정됐으니 얼마나 기뻤겠어요. 정말 일이 되는구나. 우리가 생각했던 대로 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니까, 이 사업에 자부심이 생겼어요.”

 

<노인인권상담소>는 상담실과 전화상담실 그리고 교육과 상담 다양한 프로그램을 할 수 있는 회의실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울산여성의전화]안에 <노인인권상담소>를 만들다보니 공간이 협소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기존에 있던 대표실까지 상담소 공간으로 만들기로 했다.

 

대표실은 없어도 상관없어요. 공간이 여유가 있으면 모를까, 내담자들이 연세가 있는 분들이라 어떤 부분을 개선해야 더 좀 더 편하고 안정된 공간이 될 수 있을까 그게 저한테 더 중요한 일이에요.”

 

<사진4>  앞쪽부터 상담실, 전화상담실, 교육장.

이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사진5> 천정 매립형 에어컨으로 공간은 넓게, 여름엔 시원하게

 

<사진6>  공사 중인 교육장 내부 

 

<사진7> 회의실 내부 도색작업 중

 

 

 

강혜련 대표는 <노인인권상담소>의 공간 개선엔 노인을 위한 [울산여성의전화]의 세심한 배려가 숨어 있다고 한다. 귀가 어두워 의사전달이 어려운 노인을 위해 공간마다 방음처리는 기본이고, 오래 앉아 있거나 서 있기 힘든 노인을 위해 입식보다는 좌식에 맞게 회의실 바닥은 온돌로 깔고 등받이 의자를 놓는다고 한다. 그래야 오래 앉아 있기 힘든 노인도 맘 편하게 누워서 상담과 교육을 받을 수 있다.

 

 

두근두근, 준비 땅!

 

“11월 초에 오픈식을 해요. 그래서 10월 달은 <노인인권상담소> 오픈 준비기간으로 잡았어요. 오랫동안 이 날을 위해 많은 준비를 했어요.”

 

하고 싶은 프로그램도 많다. 가족상담이나 집단상담은 기본이고 젊은 세대와 소통하는 방법, 고부간은 물론 자식과 소통하는 방법, 죽음에 관해 깊게 생각할 수 있는 자기 성찰의 시간 등등.

 

물론 처음부터 잘 될 수는 없지요. 준비는 철저하게 한다고 했지만 어르신들이 찾아오실까, 어떻게 해야 잘 버티며 해나갈 수 있을까, 걱정도 많아요.”

 

그러면서 강혜련 대표는 개선해야할 공간에 대해 논의하기위해 [울산여성의전화]를 방문했던 아모레퍼시픽과 여성재단을 보면서 용기와 감동을 받았다고 한다. 단순히 경제적 지원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선정된 단체의 요구에 세밀한 것 하나까지 놓치지 않고 챙기는 모습에 다시 마음을 다 잡았다.

 

이렇게 믿고 지지를 보내주는데, 기대를 저버리면 안 되죠. 덕분에 길이 보입니다.”

 

이효경(고곰세)

고곰세는 세상과 소통하는 글, 삶을 가꾸는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한국여성재단과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이 함께하는<공간문화개선사업> 

한국여성재단은 지난 2009년부터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의 후원으로 여성생활, 이용시설 및 비영리 여성단체의 열악한 시설을 개선하고, 지역 내 소통할 수 있는 여성 대안공간을 창출하는 <공간문화개선사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009년~2014년까지 총 84개의 단체(시설)의 공간을 지원하였습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