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의 꿈을 향해 한 발짝 더 나아갑니다

<다문화여성 & 저소득층 여성을 위한 창업지원사업 ‘My Future, My Business'> 수료식 진행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그 꿈은 현재진행형인가요..아니면 현실이라는 벽에 가로막혀 ""으로만 존재할 뿐인가요?

 

 


여기 창업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용기 있는 도전을 시작한 여성들이 있습니다. 낯선 타국, 익숙지 않은 언어라는 높은 장벽 앞에서도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누구보다 최선을 다하고 있는 다문화여성들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한국여성재단과 J.P. Morgan 의 후원으로 올 9<다문화여성 & 저소득층 여성을 위한 창업지원사업  ‘My Future, My Business'>사업이 새롭게 시작되었습니다. 공모를 통해 창업교육을 지원할 10개 팀을 선정, 서울부산충남전남경남 등 창업의 꿈을 갖고 있던 전국 각지의 다문화여성 & 저소득층 여성들이 총 10회기 교육에 참여했습니다. 서툰 한국말에 창업과 관련된 전문 용어들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단 한 팀의 낙오자도 없을 만큼 창업을 향한 10팀의 열정은 그 누구보다 뜨거웠습니다.

 

 


그리고 지난 1113(), 10회기의 교육을 마무리하며 참가팀들의 수료식이 진행되었습니다.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지금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는 여러분들은 기존의 삶과 물리적정서적 거리가 있는 낯선 장소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한 선구자라며 ‘여러분은 창업을 꿈꾸는 다문화여성들의 롤모델’이라고 10팀의 교육과정 수료를 아낌없이 축하했습니다. J.P. Morgan 박라희 부문장도 타국과 외국어라는 열약한 상황에서도 이렇게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창업 계획을 세운 여러분들에게 감동을 받았다’며 수료팀에게 따뜻한 격려의 말을 전했습니다.

교육에 참가한 호치완님은 ‘가능성을 믿고 지원해준 한국여성재단과 J.P. Morgan에 감사하다 교육을 통해 창업에 대한 꿈에 한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었다’고 수료 소감을 전했습니다.

 

 

 

교육을 통해 예비 창업팀들은 창업이라는 막연한 꿈에 대해 무역, 카페, 통번역, 다문화이해 공연 등 팀별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아이템을 기반으로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비즈니스 계획을 설립하게 되었습니다.

 

 

 

창업이라는 밑그림에 색을 입혀나가기 시작한 10팀의 꿈을 응원하며, <다문화여성 & 저소득층 여성을 위한 창업지원사업 ‘My Future, My Business'>사업은 창업교육에 참가한 10팀 중 우수팀 6팀을 선발하여 창업 심화 컨설팅교육과 창업 지원금 1,500만원을 지원하고 창업 후에도 사후관리를 지원하여 창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여 나갈 예정입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