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멘토링은 지금부터 시작!

2014 희망멘토링 수료식

 

 

정성스럽게 땋은 머리, 가장 아끼는 옷을 입고 왔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야했지만 오늘은 하나도 졸립지 않습니다.

멘토 선생님과 함께하는 마지막 날이기 때문입니다.

그 어느 때보다, 예쁜 모습만 보여주고 싶습니다.

 

 

 

꽃피는 봄에 만나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했던 발대식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2014 희망멘토링 수료식입니다.  

멘토 선생님께 드릴 편지를 써왔다며 행사장 문 앞을 서성거리는 멘티부터 수료식 당일 갑작스런 출장을 서둘러 마치고 부랴부랴 참석했다는 멘토까지, 멘토와 멘티가 마지막으로 함께 모인 수료식에는 반가움과 아쉬움이 교차합니다. 

 

지난 8개월간 멘토 · 멘티가 서로 나누었던 이야기와 추억을 나누는 시간인만큼 한국여성재단 조형 이사장과 LG이노텍 김희전 상무도 함께 참석하여 따뜻한 환영사와 아낌없는 축사로 멘토 · 멘티를 격려합니다.

 

 

 

'생일에는 언제나 함께했던, 그래서 더욱 즐거웠던' 서울.

'멘토와 멘티의 꿈을 찾는 추억이야기가 한가득'이었던 구미.

'닮은꼴 멘토·멘티가 난생 처음 야구장도 가고 농구도 하면서 으쓱으쓱 꿈을 찾아갔던' 광주.

'맨날 맨날 보고싶어서 토요일밤마다 단체카톡방으로 이야기를 나눴던' 안산.

'의사, 유치원 선생님, 자동차 디자이너 등 멘토와 함께 토의를 해서 링처럼 꿈을 끼웠다'는 오산.

'의리의리한 멘토와 함께 토요일, 일요일 링가링가 노래가 나올 정도로 재미있게 함께했던파주까지.

그동안의 멘토링 활동을 노래로, 오행시로 표현하며 어느새 얼굴 가득 웃음꽃이 핀 멘토와 멘티.

 

 

 

지금까지 함께했던 활동을 고스란히 담은 앨범을 교환하며 추억에 잠기기도 하고 '더 많이 함께 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과 '함께하며 오히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고마웠던 마음을 나누며 END가 아닌 AND를 약속합니다.

 

오늘의 마지막 프로그램 "협동화 만들기"

위 아래를 바꿔봐도, 옆으로 돌려봐도 어떤 그림인지 알 수 없었던 조각 하나 하나가 모여 처음 만났던 멘토 · 멘티의 얼굴이 되었습니다. 

 

 

 

어색하고 낯설었던 시작을 지나 함께해서 더 행복한 마지막.

멘토와 함께했던 추억을 바탕으로 더욱 성장해나갈 멘티와 멘티의 가능성을 믿고 앞으로도 응원해줄 멘토가 있기에 2014 희망멘토링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LG이노텍 임직원과 함께하는 다문화가정 자녀 1:1 멘토링 사업 희망멘토링LG이노텍 후원으로 2010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5회째 맞이하는 사업으로, LG이노텍 임직원들이 직접 1:1멘토가 되어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꿈과 비전을 찾을 수 있도록 돕습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