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여행, 긴 호흡>: 교보생명후원, 공익단체 여성활동가 쉼프로그램

<사진> 베트남 바다에서 평화를 꿈꾸다!

 

반성매매인권행동[이룸], [두레방],여성주의저널[일다]와 연대하여 2015년 <짧은 여행, 긴 호흡>에 참여하였습니다. 여행의 시작은 [두레방]과 [이룸]의 활동가들이 [일다]에 글을 기고하게 되면서 인연이 된 세 단체가 모여 여행을 함께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여행은 평소 전쟁과 여성인권, 평화 그리고 여성의 자립 및 자활에 관심있는 활동가들로 구성되었습니다. 여행을 통해 서로의 관심사를 나누고 지역에서 연대할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여행을 통해 이들은 또 어떤 꿈을 꾸고, 어떤 희망을 품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이들의 여행이야기 함께 들어볼까요?


베트남 바다에서 평화를 꿈꾸다!

베트남으로 떠나기 전 한국은 아스팔트가 녹아버릴 것처럼 숨이 턱턱 막히는 찜통더위가 계속되고 있었어요. 더위와 씨름하랴, 미리 일을 해 놓고 가랴 몸은 지칠 대로 지쳐 있었습니다. 떠나기 전날도 새벽 1시까지 일을 하고 부랴부랴 베트남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호치민 공항에서 바로 국내선을 타고 도착한 곳은 1년 내내 한국의 초가을 같은 날씨가 이어지는 고산지대 ‘달랏’! 거리를 꽉 채우고 있는 오토바이들의 경적 소리와 야시장의 시끌벅적한 열기에 베트남에 온 걸 실감했어요. 베트남 사람들의 근면함과 활기를 느낄 수 있는 장면이었습니다.(베트남은 아침 6시~7시에 여는 가게들도 많더군요.) 달랏을 떠날 때까지 매일 밤 야시장에 가서 군것질을 했답니다.

둘째 날은 오전에 호수 옆에 자리한 레스토랑에서 천천히 식사를 했습니다. 활동가로서의 책임감과 의무감을 내려놓고 여유로움을 즐기니 머릿속엔 더 이상 한국 생각이 나지 않았습니다.^^ 타로를 볼 줄 아는 활동가가 다른 활동가들의 타로를 봐 주면서 서로 어떤 사람인지 탐색해 들어가기 시작했어요.

셋째 날은 다 같이 랑비앙 마운틴 트래킹을 했습니다. 랑비앙 마운틴은 꼭 제주도의 오름 같기도 한데, 흙이 붉은 색에 가까워서 나무의 초록색과 대비되어 장관을 이루더군요. 저질체력이라서 오르막이 계속되는 트래킹이 조금 힘들기도 했지만, 트래킹 중반 즈음에 안개비가 내려서 마치 미지의 세계에 온 듯 황홀했답니다. 그렇게 달랏에서 며칠을 보내고 아침 버스를 타고 5시간 만에 도착한 곳은 바다가 있는 휴양지인 ‘무이네’. 무이네에는 레드 샌듄과 화이트 샌듄이 있는데요, 특히 화이트 샌듄에서 보는 일출이 장관이라고 해서 새벽 4시에 일어나서 화이트 샌듄으로 향했습니다. 끝없이 펼쳐진 사막 저편에서 떠오르는 붉은 태양을 보며 꼭 다시 이 곳에 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오후에는 평화로운 바다에서 신나게 놀았습니다.

마지막 날에는 호치민에 있는 ‘메콩-크리에이션’에 들렀습니다. 메콩-크리에이션은 베트남과 캄보디아의 농촌여성들이 만든 수공예품을 전문으로 생산 판매하는 매장인데, 기념품 가게에는 안 예쁜 물건들만 있을 거라는 고정관념을 깨주는 곳이었어요. 어떻게 알고 왔냐고 묻는 매장 직원들에게 일다 기사를 보여주고 같이 사진도 찍었습니다.

 

찐~~~한 재충전 시간

이렇게 저희의 짧은 여행은 즐겁게, 무탈하게 끝이 났습니다. 한국여성재단과 교보생명 덕분에 활동가로서 늘 동동거리면서 살았던 일상에서 벗어나 깨끗한 숙소에서 쌀국수도 실컷 먹고 바다에서 산에서 신나게 놀다 왔습니다. 특히 활동한 지 10년이 넘은 활동가들은 이런 혜택을 처음 받아본다면서 찐한 재충전의 시간이 됐다고 하네요. 앞으로도 이 사업으로 많은 여성단체 활동가들이 재충전하고 오래 오래 일하면 좋겠습니다.

이송이(반성매매인권행동[이룸])

 

 

<사진> 메콩 크리에이션 언니들과 한 컷!

 

 

"짧은 여행"이었지만

누군가에게는 일상의 가쁜 숨을 고를 수 있는 시간이 되었고

누군가에게는 찐한 재충전의 시간이 되었고

누군가에게는 다시한번 "아자!" 하고 외칠 수 있는 다짐할 수 있었던 시간,

힘든 활동속에서도 "긴 호흡"을 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짧은 여행, 긴 호흡>을 통해 더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여성활동가들이 비전을 꿈꿀 수 있는 쉼과 여유의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짧은 여행, 긴 호흡> 지원사업은 활동가로서의 정체성 및 비전을 환기할 수 있는 휴(休)프로그램로, 여성공익단체 상근 활동가를 중심으로 구성된 사업팀이 직접 여행을 기획하고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