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 선생님과 함께 엄마나라 요리 배워요

이씨엠디 임직원&다문화가정 자녀가 함께하는 <Harmony Project_Cook! Cook! Program>

 


  



선생님 이렇게요?

요리 재료를 준비하는 멘티 아이들의 손길이 제법 야무집니다.

 

이 정도로 하면 될까요?

다문화 요리선생님께 질문하며 설명에 귀기울이는 멘토 선생님들의 표정도 진지합니다.

 

요리대회 경연장을 방불케하는 분위기의 멘토-멘티들의 열정이 가득한 이 곳은 [하모니 프로젝트_쿡쿡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는 풀스키친입니다.

 

 

 

오늘의 요리는 중국 요리 경장로스입니다

춘장소스에 볶은 돼지고기를 파,오이,피망 등 다양한 야채와 함께 삶은 두부피에 싸먹는 중국전통요리입니다. 요리에 들어가기 앞서 다문화 요리선생님과 함께 중국 음식문화"에 대해 먼저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화면 가득 다양한 중국전통요리가 나오자

저 저거 먹어봤어요. 엄마가 해줬어요.

중국 할머니 집가서 먹어봤어요.

멘티 아이들의 눈빛은 더욱 초롱초롱해집니다.

 

그리고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요리만들기 순서입니다

 

윽 나 피망 잘 안좋아하는데

오이 별로 맛이 없는데...

요리테이블에 놓인 재료를 보고 약간의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멘티 아이들.

하지만 "먹어보면 맛있어서 깜짝 놀랄꺼예요" 다문화 요리선생님 말씀에 소매를 걷어 올리고 본격적으로 요리를 시작합니다. 

 

 

퉁당퉁당

멘티, 멘토 할 것 없이 요란한 칼질이 시작됩니다.

멘티 아이들이 잘라놓은 요리 재료 다듬으며 다문화 요리선생님 설명을 따라가느라 멘토 선생님 이마에는 연신 땀방울이 송글송글 맺힙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 함께하고 있는 멘티에게

"~예쁘게 썰었네! 우리 팀이 최고야 최고!!" 틈틈이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습니다.

 

한 마음이 되어 모두가 함께하는 사이 어느덧 화면으로 보던 오늘의 요리가 모습을 나타내기 시작합니다.

엄청 맛있는 냄새나요

빨리 먹고 싶어요!!

요리를 먼저 완성한 팀의 멘티 아이들은 젓가락으로 손이 올라갔다 내려갔다를 반복합니다.

 

 

고대하던 요리 시식에 앞서! 오늘의 요리왕 팀을 뽑는 순서.

두근두근~ 저마다 팀 숫자를 부르며 요리 선생님의 발표를 기다립니다.

 

모두들 정말 잘했어요. 하지만!! 쪼금~ 더 맛있게 한 오늘의 요리왕 팀은...4!!

우와~~~

 

4조의 환호성과 함께 다른 조들의 안타까운 탄식이 흘러나옵니다.

하지만, 요리왕 팀 4조의 음식을 맛보는 순간!

우와~ 맛있다. 저 이거 집에 가져갈래요!”

요리왕 팀의 진면목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어느덧 아쉬운 작별의 시간.

엄마나라 요리를 멘토 선생님과 다른 친구들하고도 함께 만들 수 있어 좋았어요.”

오늘 재미있었어요. 다음엔 어떤 요리를 만들게 될지 궁금해요.”

다음을 약속하며 멘티 아이들의 눈빛이 한층 더 반짝입니다.


 

요리를 통해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모국문화를 즐겁게 접하고 경험ㅎgkaustj로써 엄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다문화가 갖고 있는 장점을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Harmony Project_Cook! Cook! Program> 하반기 프로그램도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일의 리더들과 함께하는 꿈 찾기 프로젝트

 

이씨엠디 임직원 & 다문화가정 자녀가 함께하는 <Harmony Project> 발대식 개최

 



 

미세먼지로 뿌연 창밖과는 대조되게 첫 만남을 앞둔 행사장은 기분 좋은 설렘으로 가득합니다. 오늘은 바로 Harmony Project 발대식이 진행되는 날입니다.

 

 

성남, 안산지역에서 온 다문화가정 자녀 20명과 가족들, ECMD 임직원 10명이 드디어 한자리에 모두 모였습니다. 그리고 시작된 발대식.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님은 다문화 DNA는 특별한 재산이라며 “Harmony Project를 통해 멘티는 꿈과 희망을 품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멘토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다문화 감수성을 증진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축하 말씀을 전했습니다. 이어 이씨엠디 김경순 경영지원실장님은 “Harmony Project라는 좋은 사업을 통해 함께 만나게 되어 기쁘다멘토-멘티가 서로 교감하고 성장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이어서 진행된 지역별 멘토-멘티의 대면식!

어색한 분위기가 감도는 것도 잠시, 조용했던 행사장에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조금씩 울려 퍼집니다.

 

선생님은 이름이 뭐예요?”

선생님이 내 멘토예요?”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나의 멘토를 찾아나선 아이.

 

우리 친구는 이름이 뭐예요?”

“(미소)”

몇 학년이예요?”

“(미소)”

 

멘토의 어떠한 질문에도 일관된 수줍은 미소로 답하는 아이.

 

생김새도, 성격도 모두 다르지만 차세대 리더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는 다문화가정 자녀들!

Harmony Project를 통해 얼마나 더 멋지게 성장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

 

 

어느덧 발대식의 마지막 순서인 멘티, 멘토 대표들의 참가 소감 발표 시간.

 

 윤미현 멘티는 “Harmony Project에 참여하면서 이전보다 더 뜻 깊은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며 야무지게 소감을 발표해 큰 박수를 받았으며, 김현아 멘토는 짝꿍으로 함께 할 지수, 미령이가 정말 사랑스럽다함께 할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고 멘토로서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며 멘티를 꼭 끌어안아주었습니다. ‘함께 하니 더욱 좋다는 말이 절로 떠오르는 따뜻한 장면에 다시 한 번 큰 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앞으로 약 8개월간 다문화 요리교실을 비롯한 다양한 문화체험 활동을 통해 멘토-멘티가 함께 꿈과 비전을 모색해 나갈 Harmony Project의 앞으로의 이야기도 곧 시작됩니다!

Coming Soon!

 

 Harmony Project는 이씨엠디 임직원과 다문화가정 자녀가 멘토-멘티가 되어 다양한 활동을 함꼐하며, 다문화가정 자녀들에게는 다문화가 갖고 있는 장점 및 특수성을 인지하고 건강한 자아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도록,  이씨엠디 임직원들은 다문화 감수성  향상 및 다문화가정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고취시키는 활동입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