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여성NGO리더십과정, 8년 동안의 성과 모아내



유한킴벌리가 후원하고 성공회대가 진행하는 <미래여성NGO리더십과정>8년차를 맞아 그 성과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1229일 여성재단 1충 박영숙홀 내 교육장에서는 조형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정봉수 유한킴벌리 부장, 허성우 성공회대 교수, 김금옥, 정문자 한국여성재단 공동대표, 8년 동안의 성과를 연구한 안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연구결과를 함께 나누었다. 보고서 작성을 위해 실천여성학과정에 참여한 수료생들을 직접 인터뷰한 안인숙 연구위원은사람의 성장을 글로 전달하는 것이 한계가 있지만 78명의 수료생들과 나눈 성장의 이야기는 분명 의미있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김금옥 한국여성단연합 공동대표는 기업(유한킴벌리)과 대학(성공회대학교), 여성단체(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재단)가 함께 만들어낸 교육과정, 그리고 대학의 정규석사과정으로 이어진 것은 시민사회영역을 한층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사람의 성장, 변화의 물결로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무엇보다 현장활동가로서 활동비전을 세우고 이를 실천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실천여성학>은 많은 과정생들에게 도움이 되었다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여성주의와 리더십을 겸비한 많은 학생들은 현장에서, 정치계에서 또 다른 풀뿌리단체에서 영향력을 끼쳤고 1년 과정이었던 NGO학과가 정규 석사과정 <실천여성학과정>으로 변화 정착할 수 있는 원동력도 되었다




참석자들은 연구결과를 통해 지금 <실천여성학과정>이 왜 절실한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조형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은 "지금 막 단체에 입문한 20대의 활동가, 풀뿌리활동가들에게 여성주의가 절실히 요구되고 위축된 시민단체와 활동가들에게 친근히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여성학 교재, 온라인방송 등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천여성학과정>은 여성학이 현장과 접목해서 빚어낸 다양한 연구업적물과 논문, 출판물들로 여성학발전에 기여했고 현장활동가들이 서로 고민을 나누고 성장을 돕는 네크워크를 형성해왔다. 8년이 성과를 잘 담아 앞으로도 한국사회 여성활동가와 시민운동발전을 위해 필요한 과정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해본다.           

 

 

 

유한킴벌리와 한국여성재단의 미래여성NGO리더십과정은 (사)한국여성단체연합에서 기획하여 2007년부터 성공회대학교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성공회대 NGO대학원 실천여성학과(4학기 석사과정)에 참여하는 여성활동가에게 미래여성NGO리더십 장학금을 제공합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